비밀
  • 경북도민일보
비밀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7.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규
 
살면서 잠시 기댈 곳이라도 없다면
어쩌지요.
 
차가운 콘크리트 지하도 바닥에
온갖 잡다한 세상의 소식을 찍은
신문지 네모나게 접어 덮고
종이 박스 위에 구겨진 채 잠든
굽은 등과 발가락만
세상 밖으로 내민
 

오래전에 포기해 버린
때묻은 발가락이 그려낸
꽃송이들 고개를 쳐들며
신문지에 싸여
잠들고 있다
 
오늘 이곳은 그가 기대는 유일한 세상
지하도 바닥에 내려놓은
한 때의 청춘은 온 데 간 데 없고
숨겨놓았던 발가락은
무심히 지나가는 이들의
시선에 비밀처럼 고개를 내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