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홈런포 ‘무력시위’
  • 연합뉴스
박병호, 홈런포 ‘무력시위’
  • 연합뉴스
  • 승인 2017.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경기 첫 홈런 폭발

 ‘한국산 거포’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홈런을 폭발했다.
 박병호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제트블루파크에서 열린보스턴 레드삭스와 시범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0-2로 뒤진 2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보스턴 좌완 선발투수 로에니스 엘리아스를 상대로 5구째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러 솔로포를 터뜨렸다.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약 128m의 대형 홈런이었다.
 전날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2루타를 포함한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안타다.
 박병호는 2-2의 승부가 이어가던 3회초 1사 만루에서는 우완 타일러 손더버그를 상대로 1타점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5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우완 조 켈리를 상대로 3루 땅볼로 물러났다.
 박병호는 7-5로 앞선 5회말 수비에서 크리스 지메네스와 교체됐다.
 미네소타는 이후 3점을 내줘 결국 7-8로 패했다.
 박병호는 이틀 간의 시범경기에서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지난해 처음 메이저리그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렀고 타율 0.259(58타수15안타), 3홈런, 13타점을 기록하며 개막 로스터(25명)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는 40인 로스터에 제외된 후 마이너리그 소속 초청선수 신분으로 스프링캠프에 참가했다.
 절치부심한 박병호는 시범경기가 개막하자마자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향한 ‘무력시위’를 했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