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금메달 16개 AG 목표 초과 달성
  • 연합뉴스
한국, 금메달 16개 AG 목표 초과 달성
  • 연합뉴스
  • 승인 2017.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폐막

 45억 아시아인의 ‘겨울 축제’ 제8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이 8일간 열전을 마치고 26일 오후 막을 내린다.
 19일 개막한 이번 대회는 26일까지 빙상과 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컬링 등 5개 종목에서 총 64개의 금메달을 놓고 32개 나라가 경쟁했다.
 2011년 카자흐스탄 알마티 대회 이후 6년 만에 열린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에는 사상 처음으로 오세아니아 국가인 호주와 뉴질랜드가 초청 국가로 참가했으며 총 참가 선수단 규모는 선수 1152명에 임원 635명 등 선수단 1787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선수단 221명을 파견한 우리나라는 개막 전 목표였던 금메달 15개 이상 획득에 종합 2위 달성을 이뤄냈다.
 최다빈(수리고)이 동계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대한항공)은 4관왕에 오르며 맹활약했다.
 쇼트트랙에서도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이 나란히 2관왕에 올랐고 대회 첫 금메달을 따낸 스노보드 이상호(한국체대) 역시 2관왕으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가능성을 밝혔다.

 한국은 지난 25일 최다빈과 스키 알파인 남자 회전의 정동현(하이원)이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하며 26일 오전 현재 총 16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쇼트트랙에 5명, 피겨스케이팅에 2명 등 선수 7명을 내보낸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2011년 알마티 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피겨스케이팅 페어 동메달 1개로 대회를 마쳤다.
 폐회식은 26일 오후 6시부터 일본 홋카이도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진행된다.
 한국 선수단의 폐회식 입장 기수는 스키 알파인 남자 회전과 대회전에서 은메달을 따낸 김현태(27·울산스키협회)가 선정됐다.
 김현태는 특히 자신의 생일인 25일에 스키 회전 은메달을 획득했고 다음 날인 26일에는 폐회식 기수를 맡게 됐다.
 선수단 본진은 27일 오후 5시 15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귀국에 이어 환영식이 열린다.
 귀국 행사 기수로는 스키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인 이채원(36·평창군청), 김마그너스(19)가 선정됐다. 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