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벚
  • 경북도민일보
산벚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7.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수

나지막한 산밭
시린 비탈 나무로 꼿꼿이 서서
봄마다 으스러지게 제 몸 활짝 열어
환하게 피어나던 나무
거친 비바람
질긴 산그늘 치고들 때면
가만히 오지랖 여미고

노을빛 따라간
구계리 산벚

그해 봄
꽃잎들 몰려가던 서쪽으로
휘적휘적 노을 길 따라나선
하얀 꽃

마흔아홉의 바람
그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