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든 잽순이
  • 경북도민일보
병든 잽순이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7.0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종

개가 걸어 다니는 것도,
기적이다.

개가 달려가는 것은,
더 큰 기적이다.

나는 참새도
몇 마리 떨어뜨리고,
고양이보다
쥐 잘 잡던
우리집 잽순이.

재빠른 암캐라고
내가 붙여준 이름, 잽순이.

십년만의 한파 때문에
잽순이가 여러 날 째 앓고 있다.
몸져누워 꼼짝 못하고 있다.

앓는 잽순이를 보면 마음이 무겁다.
어서 따뜻한 봄이 와서,
잽순이가 자리에서 일어나
뛰어 다니는 걸 보고 싶다.

개에게도 건강은,
행복의 첫째 조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