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박나무
  • 경북도민일보
후박나무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7.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종

[경북도민일보] 아직도 이 땅의 봄은
어두운가 보다.

우람한 후박나무가
이 봄에도 하얀 꽃등(燈)을

가지마다 푸지게 켜드는 걸 보면…

옆에 서 있는 송화가루 뿌리는 솔보다,
내겐 후박나무가 의병대장 홍의장군같이
믿음직하여라.

후박나무가 손에 든 하얀 꽃등 앞에,
짙은 안개 걷히고, 미쁨이 억수로 출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