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꽃
  • 경북도민일보
안개꽃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7.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시종

싱싱한 꽃바구니일 때는,
장미꽃에 가려 나리꽃에 밀려,
안개처럼 있는 듯 없는 듯
조심스런 조연(助演)이지만,

시간이 흐르자
장미꽃, 나리꽃은 시들고 마르고
형체도 없지만,

안개꽃은 싱싱하나 시드나
똑같은 은은한 모습.

오래돼도 제 모습을 지닌 안개꽃에서
돌아가신 어머니를 본다.

살아계실 때도 돌아가시고 나서도
어머니는 늘 같은 그리운 모습

안개같이 편안함을 주는 어머니,
안개꽃 어머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