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하구에서
  • 경북도민일보
새벽 하구에서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7.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인수

한 무리 오리 떼와
그들을 물고 가는 규칙적인 물무늬가
길 여는 하구에서
그 안개 더미 속
몸을 여는 여자를 보네

아무것도 분명히 명명되지 않는 길들이
그녀의 몸속으로 길을 내네
풍경 밖으로 자꾸 달아나는 길
유월은 가만히
푸른 길을 내주고 있네
눈썹이 젖는 여자
푸르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