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산나물축제 ‘화합·경제’ 두 토끼 다 잡았다
  • 김영무기자
영양산나물축제 ‘화합·경제’ 두 토끼 다 잡았다
  • 김영무기자
  • 승인 2019.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흘간 16만명 방문 대성황
직접적 경제효과 총 56억원
 
주요축제장 확대 분산 배치
1000여명 수용 먹거리장터
각종 체험 등 관광객 극찬
오도창 군수를 비롯 내빈들이 1219인분 산나물 비빔밥을 만들고 있다.
오도창 군수를 비롯 내빈들이 1219인분 산나물 비빔밥을 만들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김영무기자] ‘제15회 영양산나물축제’가 관광객 16만명이 방문하며 지난 5일 성황리에 마쳤다.
 영양군에 따르며 영양읍 복개천 및 영양전통시장 일원에서 지난 2~5일까지 나흘간 펼쳐진 ‘제15회 영양산나물축제’가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즐길거리, 먹거리로 주민과 영양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축제의 오감만족을 선사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행사 기간동안 축제를 즐기고자 온 관광객들은 1일차 4만2000명으로 시작해 2일차 3만명, 3일차 5만4000명, 4일차 3만4000명 등으로 모두 16만여명에 달한다. 이로 인한 직접적인 경제효과는 총 56억원으로 추정돼 군은 이번 행사가 주민화합과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행사 첫째 날에는 읍·면풍물경연대회,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산채가장행렬, 현숙, 금잔디, 박상철이 출연한 가요베스트가 진행됐으며 다음 날에는 영양군민 생활건강 발표회가 열렸다.
 셋째 날에는 1219인분 산나물 비빔밥 만들기와 다비치, 스탠딩에그, 샘김이 출연한 영양 별이 빛나는 밤에 콘서트가, 마지막날은 지역 내 동아리 및 지역 공연이 펼쳐졌다.

 행사장에는 58개의 산나물 및 특산물 판매부스와 54개의 전시·체험·홍보부스, 대형 부스 4개의 총 116개의 부스가 설치·운영돼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거리, 먹거리를 마련해 관광객들을 즐겁게 했다.
 이번 축제는 지난해까지 행사를 진행하던 영양공설운동장에서 영양읍내로 옮겨 영양군청 인근의 판매·전시·홍보부스, 복개천의 무대 및 산나물 먹거리장터, 영양전통시장의 행사장 활용 등 적절한 공간 배치와 연계로 관광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특히 1000명이 동시에 먹을 수 있는 산나물 먹거리장터를 설치해 관광객이 기다림 없이 산나물과 고기를 함께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산나물 먹거리 장터는 인근 시·군인 청송, 안동에서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하기 위해 많은 사람이 지역을 찾아 늦은 시간까지 손님들로 북적였다.
 축제기간 청송영양축협에서만 판매된 고기 양은 소고기 2t, 돼지고기가 1t으로 약 2만인분이 판매됐다.
 군은 영양 산나물만이 가진 특별함을 맛볼 수 있도록 ‘토요 산채시장’을 상시 개설해 청정 자연 속에서 자란 영양산나물을 만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축제장을 이전한 올해를 영양산나물축제가 다시 출발하는 원년으로 삼아 축제가 나아가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 매진하겠다”며 “축제의 주인공인 주민의 공감과 호응을 이끌어 질적·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개성과 독창성이 바탕 된 내실 있는 행사가 지속될 수 있도록 콘텐츠 개발과 보강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