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 쏘임’ 주의보… 올 상반기 벌집제거 출동 1만4926건
  • 뉴스1
‘벌 쏘임’ 주의보… 올 상반기 벌집제거 출동 1만4926건
  • 뉴스1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청이 여름 들어 벌에 쏘이는 환자가 많이 발생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소방청 제공
지난해 ‘벌 쏘임’으로 인해 10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청은 올 상반기에만 836명이 벌에 쏘여 이송됐다며 벌 쏘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소방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 벌집제거 출동은 총 1만4926건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1만4372건) 대비 3.8%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상반기 평균은 1만4098건이었다.

올해 상반기 119구급대의 벌 쏘임 이송환자는 836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819명) 대비 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벌 쏘임 관련 사고를 월별로 분석해 보면 기온이 상승하는 7월부터 벌집 내 일벌 개체수가 증가함에 따라 10월까지 벌집제거 출동의 88%(2018년 기준)이상이 집중되고, 벌 쏘임 사고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초봄 규모가 작아 눈에 띄지 않다가 일벌이 급증하는 7월부터 벌집이 커지면서 주변 사람들의 눈에 띄기 쉬워지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6월19일 경남 사천시 야산에서 1명, 7월16일 경북 안동시 가정집에서 1명 등 8월 이후에만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해 벌 쏘임으로 인한 사망자 숫자는 10명이었다. 올해 벌에 쏘여 사망한 자는 1명으로 지난 9일 경북 문경시 과수원에서 일을 하던 40대 남성이었다.

소방청은 벌침을 억지로 제거하기 위해 상처부위를 자극하는 것은 염증을 유발해 오히려 위험하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