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향 올해 상반기 티켓판매 31일로 연기
  • 이경관기자
대구시향 올해 상반기 티켓판매 31일로 연기
  • 이경관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은 2020년 상반기 정기연주회 티켓 판매를 오는 31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대구시향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정기연주회 티켓은 기존 14일 일괄 판매 예정이었지만, 올해부터 대구콘서트하우스, 대구시향, 대구시립합창단의 입장권 전산 발매 대행업체가 티켓링크에서 인터파크로 변경됨에 따라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새로운 시스템 설정과 전산 테스트 안정화를 위해 티켓 판매를 부득이 연기하게 됐다는 것.

상반기 티켓 판매를 기다려온 관객에게는 다소 아쉬운 소식이지만, 입장권 전산 발매 대행업체가 바뀜으로써 점차 개선되는 점도 있다.

현재는 공연 기획사 측에서 모든 티켓을 발권하고 있으나, 향후에는 대구콘서트하우스 챔버홀에 무인 터치스크린 장비인 키오스크를 설치해 직원을 거치지 않고 관객이 직접 티켓을 구매, 발권하는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또한 대구콘서트하우스 예매 관객만을 위한 인터파크의 전용 콜센터도 운영될 예정이다.

대구시향이 31일부터 판매를 시작하는 공연은 2020년 2월부터 7월에 개최되는 제463회부터 제468회 정기연주회까지 총 6건이다.

이 6건을 모두 구매하는 경우 ‘패키지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