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4기 출범에 부쳐
  • 경북도민일보
민선 4기 출범에 부쳐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06.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4기 민선지방자치시대의 막이 올랐다. 김관용 경북지사, 김범일 대구시장 등 광역단체장, 경북도내 23개 기초단체장들이 어제 일제히 취임식을 갖고 4년 임기의 첫발을 내딛었다. 이들은 취임에 앞서 각 지역의 충혼탑을 찾아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받들어 사심 없이 최선을 다할 것을 마음속에 다지고 취임의 변을 주민들에게 밝혔다. 우선 자치단체장들의 취임을 축하해 마지않는다.
 2010년 상반기까지 저마다 자신들의 자치단체 살림을 꾸려가게 될 새 자치단체장들의 포부는 한결같이 밝고 힘찼다. 김관용 지사는 첨단산업 육성, 관광경북 등 7대 추진 전략과 대구·경북 경제통합, 동해안 해양벨트 구축, 경제 제일 도정을 위한 조직개편 등 65개 중점 과제를 제시, 도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던졌다. 박승호 포항시장은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꿈과 희망의 도시, 글로벌 포항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밖에 도내 전 시장 군수들도 각자 4년 동안 주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힘찬 어조로 말했다.
 이제 주민들은 저들 민선 4기의 주인공이 된 저들 단체장들이 선거를 통해 공약한 일들, 취임사에서 표명한 의지들을 얼마나 충실하게 이행해나가는지 지켜볼 것이다. 자신들이 뽑아준 인물이 얼마나 실속 있는 인물인지, 자신들의 선택이 혹여 잘못된 것은 아닌지 따지고 또 따질 것이다. 그리고 평가할 것이다. 역사에 없었어야 할 단체장인지, 정말 주민들의 박수를 받는 일꾼이었는지를 냉정히 점수 매길 것이다.
 어쨌거나 어제 취임을 시작으로 각 자치단체들은 또 한 번의 4년 터울 새로운 희망의 출발을 했다. 4년 후 임기가 막을 내릴 즈음에 단체장들이 주민의 격려와 존경의 손뼉 소리를 받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처음의 의지와 각오를 잊지 말고 주민의 복리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