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딸기’ 명품화 기반조성 사업에 10억 투입
  • 채광주기자
‘봉화딸기’ 명품화 기반조성 사업에 10억 투입
  • 채광주기자
  • 승인 202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베드 재배시설 전환
모종구입·마케팅 등 지원
스마트 팜 시스템 도입해
난방·경영비 절감 효과도
하이베드 딸기재배시설.
봉화군은 지구 온난화 등에 대응한 대체작목으로 봉화딸기를 주목하고 올해 총 10억원(도비 35% 군비 35% 자부담 30%)의 예산을 들여 5개 농가에 봉화딸기 명품화 기반조성 시범사업에 나서기로 했다.

지역 기후조건을 활용한 딸기 명품화 재배단지 조성으로 경북 최고의 딸기 특화지역으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자동화 재배시설 또는 육묘장 설치, 하이베드 재배시설 전환, 경영비 절감 시설 설치 및 자재 구입, 싼타, 알타킹 등 모종 구입, 홍보 및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특히 하이베드(highbed) 재배는 고설(高設) 재배라고도 불리며 지면보다 높은 곳에 인공 베드를 설치함으로써 과실의 공중착과 및 부패 걱정을 덜고 각종 병해충 방제에도 유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토양온도, 수분함수율, EC, 온습도제어, 양액공급, CO2의 수치를 스마트폰으로 수시로 확인하고 자동제어 할 수 있어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하며 고품질 딸기 생산이 가능하다.

토경재배 시 고질적으로 문제가 되어왔던 연작장해를 피하면서도 노동력 절감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다.

또한 ICT융복합 환경제어장치(차광막, 환풍기, 발열관 등을 통한 온·습도 자동조절) 및 무인방제기 등의 스마트팜 시스템을 도입하고 난방비를 60% 이상 절감시켜주는 신소재인 절전형 탄소발열관을 설치해 농가 경영비를 절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