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 신체활동 줄었으나 건강관리 관심 UP”
  • 김무진기자
“대구시민, 신체활동 줄었으나 건강관리 관심 UP”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2020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발표
뇌졸중·심근경색 조기증상 인지율 큰 폭 오름세
개인위생, 흡연·음주율 등 건강지표 전반적 개선
지난해 대구시민들의 신체활동은 줄었으나 뇌졸중·심근경색 등의 조기증상 인지율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시민들의 외부 활동은 줄고, 건강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 주된 요인으로 풀이된다.

대구시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8~10월 만 19세 이상 대구시민 7317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건강 행태 및 수준, 삶의 질, 의료 이용 등에 대한 내용으로 일대일 면접 조사 등을 통해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3%다.

우선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대구시민들의 ‘손 씻기 실천율’은 전년 87.8%보다 10.8%포인트 증가한 98.6%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 97.0%보다도 1.6%포인트 높은 수치다.

지난해 뇌졸중(중풍) 및 조기증상 인지율은 66.0%로 전년 대비 6.1%포인트, 심근경색 조기증상 인지율도 전년과 비교해 3.7%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특히 대구의 뇌졸중 및 심근경색 조기증상 인지율은 전국에서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혈압수치 인지율은 61.1%로 전년 대비 11.0%포인트, 혈당수치 인지율도 전년에 비해 12.5%포인트 각각 올랐다.

흡연율은 19.4%로 전년 19.4%보다 0.4%포인트 줄었고, 남성의 현재 흡연율도 2019년 37.7%에서 지난해 36.7%로 1.0%포인트 감소했다.

시민들의 음주율도 낮아졌다. 지난해 대구의 월간 음주율은 51.1%로 전년 58.6%에 비해 7.5%포인트 하락했다.

특히 코로나19로 외출에 대한 심리적 부담 및 제약으로 지난해 대구시민들의 신체활동은 줄어들었다.

지난해 대구의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최근 1주일 동안 격렬한 신체활동을 1일 20분 이상 주 3일 이상 또는 중등도 신체활동을 1일 30분 이상 주 5일 이상 실천한 사람의 분율)은 18.8%로 전년 24.6%보다 5.8%포인트 떨어졌다. 지난해 걷기실천율도 39.1%로 2019년 44.6%에 비해 5.5%포인트 미끄러졌다. 지난해 비만율은 29.6%로 2년 전인 2018년에 비해 3.5%포인트 올랐다.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개인위생, 흡연율, 음주율 등 전반적 지표는 개선됐지만 신체활동 부분은 대체적으로 하락했다”며 “이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 실정에 맞는 ‘맞춤형 건강증진정책’을 마련해 ‘건강한 도시, 대구’ 만들기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