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부터 살려야겠단 생각에 장애 잊고 몸 던져
  • 이진수기자
사람부터 살려야겠단 생각에 장애 잊고 몸 던져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사 위기 일가족 구한 김기문씨
포스코청암재단, 히어로즈 선정
김해서 상패·자녀 장학금 전달식
포스코청암재단은 7일 김해시청에서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된 김기문씨에게 상패 및 자녀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동호 포스코청암재단 상임이사, 포스코히어로즈 김기문씨, 김기문씨 딸, 허성곤 김해시장.

포스코청암재단은 교통사고로 익사 위기에 처한 일가족을 구한 김기문(57)씨를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했다.

포스코청암재단은 김해시 화목동 봉곡천에서 발생한 차량 하천 추락·전복사고 현장에서 장애의 몸으로 구조활동을 펼쳐 일가족 3명의 인명을 구한 김씨를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 7일 김해시청에서 상패와 자녀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씨는 지난 3월 21일 정오께 김해 봉곡천 옆 좁은 도로에서 SUV차량이 3m 아래로 뒹굴면서 1.5m 깊이의 하천에 전복·침수되는 사고현장을 목격하고 하천으로 뛰어들어가 인명 구조활동을 펼쳤다.

당시 전복된 SUV차량 안으로 하천물이 밀려 들어왔으며 수압으로 문이 열리지 않아 운전자와 가족 2명이 자력으로 탈출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김씨는 하천이 흙탕물로 변해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운전자석 문을 열고 운전자를 잡아당겨 물 밖으로 먼저 끌어 올린 후, 뒷좌석 문을 열어 운전자의 아내와 아들도 차 밖으로 탈출시키며 일가족 3명의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

그는 구조 과정에서 발목과 어깨에 타박상을 입었다.

김씨는 “농수로에 뒤집힌 차량을 보자 일단 사람부터 살려야겠다는 생각을 했지 두렵거나 위험하단 생각은 못했다”면서 “나도 큰 사고를 당해봤기 때문에 더더욱 힘든 일이 있을 때 도와야 한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씨는 2014년 다니던 직장에서 재해를 입어 지체장애 4급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포스코청암재단 관계자는 “김기문씨 본인도 장애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험을 무릅쓰고 위기에 처한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 데 앞장서 우리 사회의 귀감이 되었기에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