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신용·고채무자들 ‘신용관리·공공일자리 지원’ 앞장
  • 정혜윤기자
저신용·고채무자들 ‘신용관리·공공일자리 지원’ 앞장
  • 정혜윤기자
  • 승인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B금융그룹·대구시·한국자활센터협 대구지부 업무협약
(왼쪽부터)정한교 대구시광역시 복지정책과장, 손수진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장, 최태곤 DGB금융그룹 전무. 사진=DGB금융그룹 제공

DGB금융그룹은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따른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포용금융의 일환으로 대구광역시,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와 ‘자활참여자를 위한 금융신용관리 및 공공일자리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금융신용관리는 금융취약계층 중에서도 저신용·고채무자를 대상으로 하는 신용회복, 부채관리 및 채무조정을 위한 교육으로, 자활사업 참여자의 금융역량과 금융회복력을 키우기 위해 기획된 사업이다. 대구 관내 대구광역시지역자활센터협회에 소속된 8개 구·군 지역자활센터와 직접 연계해 신용회복 및 채무조정이 필요한 저신용·고채무자들을 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IM신용교실’이란 명칭으로 운영되는 이 사업은 초기 기획부터 운영에 이르기까지 DGB금융교육센터와 대구지역자활센터협회, 유관기관이 자활과정에 참여중인 대상자과 함께 기획, 제작한 프로그램이다. 당사자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교육을 우선으로 신용, 채무, 재무교육을 통해 신용을 회복하고 금융회복력을 높이는 것에 중점을 뒀다.

이와 함께 자활사업 참여자와 저신용자의 경우 신용의 중요성을 인지한 후 신용회복에 대한 ‘동기마련부여’가 가장 중요하게 작용한다는 판단으로 교육과정 내에 DGB금융그룹 직원들로 구성된 DGB금융교육봉사단(펜토링)이 금융상담과 금융컨설팅을 함께 병행해 운영한다.

매년 공공일자리 지원을 위해 대구지역자활센터 등과 함께 운영해 온 ‘오아시수(水)’사업으로 취약계층의 사회참여와 활동을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태오 회장은 “DGB금융그룹이 추진하는 사회공헌의 핵심사업인 금융교육이 지역 곳곳에 찾아가고 닿을 수 있도록 모든 물적·인적 자원을 가용하고 있으며, 우리지역 특성에 기반으로 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그 시너지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