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2000만명분 언제 오나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모더나 2000만명분 언제 오나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우선공급 밝혀 일정차질 우려
당국 “국내 도입계획 변경 없다”

국내에 2000만명분(4000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약속한 모더나가 미국에 백신 1억명분(2억회분)을 우선 공급할 계획을 밝히면서 국내 공급 일정이 밀릴 가능성이 커졌다. 단 우리 정부는 아직까지 국내 백신 도입계획엔 변경이 없다는 입장이다.

정유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백신도입팀장은 14일 코로나19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백신 공급과 관련한 해외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라며 “(미국 공급 계획으로 인한) 국내 도입 계획 변경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모더나는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정부에 5월 말까지 1억회분을 공급하고 7월말까지 추가로 1억회분을 공급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미국 외 지역의 경우 공급망 구축이 미국보다 1분기 정도 늦어 확장 중이라고 했다. 이로 인한 국내 영향은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국내에 들어오는 모더나의 백신이 미국 내 생산시설로부터 오는지, 아니면 유럽 생산시설로부터 오는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또 지난해 말 모더나가 생산시설 확대를 위해 일본과 한국 등 동아시아 지역 위탁생산 협업 가능성을 밝힌 만큼 아시아 지역 위탁생산시설이 지정되면 공급 일정 등이 달라질 수 있다.

국내에서는 GC녹십자가 모더나와 국내 허가·유통 등을 맡기로 했으며 아직 생산과 관련된 별도의 계획은 밝혀지지 않았다. 정부는 범정부 백신도입 TF를 통해 모더나 백신 공급 일정, 국내 허가신청시기 등을 협의하고 있다.

 한편 국내 공급이 시작된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의 백신을 제외하고 2분기 중 정부가 협의 중인 얀센, 모더나, 노바백스 백신의 공급량은 총 271만회분이다. 이 가운데 2분기 중 실제 각 도입 백신량이 얼마나 가능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