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지방의원 수두룩… 경북경찰, ‘사전정보 투기’ 수사
  • 정운홍기자
공무원·지방의원 수두룩… 경북경찰, ‘사전정보 투기’ 수사
  • 정운홍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청 과장 등 26명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경북경찰이 사전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로 지자체 공무원, 광역·기초의원 등 26명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북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지난 13일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를 한 혐의(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로 수사 선상에 오른 혐의자는 지자체 공무원 8명, 지방의원 6명, 공공기관 직원 1명, 일반인 11명 등 모두 26명에 대해 수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별수사대는 14일 오전 영천시청 A과장의 사무실과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경찰은 지난 8일 업무 과정에서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를 한 혐의로 한국농어촌공사 구미·김천지사 직원 B씨를 구속했다.

B씨는 2017년 영천시가 위탁한 하천 정비사업 관련 정보를 활용해 개발지 인근에 땅 5600여㎡를 산 혐의다.


또 지난 6일에는 경산 대임지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경산시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 동부권 보상사업단 2곳을 압수수색해 사업 계획 및 땅 보상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대임지구의 수사 대상은 경산시 전·현직 공무원 3명과 민간인 2명, 농협 직원 1명, 공인중개사 1명 등 7명이다.

공무원들은 2017년 11월 택지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공람 공고 전 땅을 사들여 차익을 챙긴 혐의 등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7일에는 가족 명의로 최근 5년간 지역 부동산을 사고팔아 시세 차익을 올린 의혹을 받고 있는 영천시의원 A씨와 고령군의원 B씨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 수색을 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이들 수사대상자 중 일부에 대해 이르면 다음 주 중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