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전주국제영화제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선정
  • 뉴스1
류현경, 전주국제영화제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선정
  • 뉴스1
  • 승인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류현경이 전주국제영화제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의 주인공으로 전주를 찾는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 측은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특별 섹션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의 첫 번째 주인공으로 배우 겸 감독 류현경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는 전주국제영화제가 매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이를 프로그래머로 선정해 자신만의 영화적 관점과 취향에 맞는 영화를 선택, 프로그래밍하는 섹션이다.

2021년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의 포문을 열어 줄 주인공은 독립영화계와 상업영화계 모두를 활발히 오가며 배우와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류현경이다. 1996년 드라마 ‘곰탕’으로 데뷔한 후 영화 ‘신기전’(2008), ‘시라노; 연애조작단’(2010), ‘만신’(2014), ‘나의 절친 악당들’(2015) 등 스크린에서 꾸준히 두각을 나타내 온 류현경은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2017), ‘기도하는 남자’(2020) 등 독립영화는 물론, 최근 개봉한 ‘아이’(2021)까지 잇달아 주연작을 내놓았다.

그뿐 아니라 류현경은 단편영화 ‘광태의 기초’(2009), ‘날강도’(2010) 등을 연출해 국내 유수의 영화제에서 선보인 감독이기도 하다.

류현경 프로그래머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총 8편의 장·단편 영화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송예진 감독의 ‘환불’(2018), 권예지 감독의 ‘동아’(2018), 자신의 출연작인 김래원 감독의 ‘이사’(2014), 연출작 ‘날강도’(2010)까지 단편 4편을 선보이고, 허진호 감독의 ‘8월의 크리스마스’(1998), 윤가은 감독의 ‘우리들’(2016), 배종대 감독의 ‘빛과 철’(2020), 그리고 주연작인 김현탁 감독의 ‘아이’(2021) 등 장편 4편을 소개한다.

류현경 프로그래머는 4월30일부터 5월2일까지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상영작의 극장 상영 직후 게스트들과 함께하는 ‘J 스페셜클래스’의 모더레이터로도 활약할 예정이며, 전주컨퍼런스 ‘여성, 배우, 감독: 이들이 관객과 만나는 방식’에 패널로 참석해 본인의 경험담을 나눌 계획이다.

전주국제영화제 문석 프로그래머는 “배우로서의 류현경은 주연과 조연을 가리지 않고 항상 뚜렷한 존재감을 보여 왔다, 주류에서 확고한 입지를 굳힌 뒤에도 독립영화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갖고 다양한 작품에서 활동한 것은 그가 더욱 특별한 배우라는 사실을 입증한다”며 “특히 그가 대학에서 연출을 전공한 덕분에 여러 편의 단편영화에서 감독을 맡았다는 점은 한국영화계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감독 겸 배우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편의 연출작, 2편의 출연작, 그리고 프로그래머로서 고른 5편의 선정작을 통해 그가 사랑하고 추구하는 영화 세계를 이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 스페셜: 올해의 프로그래머’ 상영작이 확정되면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최종 상영작이 모두 결정됐다. 올해의 초청 작품은 48개국 194편으로, 장편 120편, 단편 74편이다. 이 중 해외영화는 109편, 한국영화는 85편이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29일부터 5월8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 일대에서 오프라인 상영을,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온라인 상영을 실시하며, 대담과 토크 프로그램 등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계정에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