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형산강에 샛노란 ‘희망의 강물’이 흐른다
  • 경북도민일보
포항 형산강에 샛노란 ‘희망의 강물’이 흐른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으로 보는 세상
유채꽃
유채

4월은 결코 잔인한 달 만은 아니다.

일상을 송두리째 바꿔 놓은 ‘바이러스와의 동행’이 지루하고 짜증나기도 하지만 제주의 봄바람이 드디어 포항 형산강까지 흘러왔다.

제주까지 가서 유채꽃밭을 거닐지 않아도 세월의 시침과 분침이 형산 강변에 유채꽃의 발랄한 율동을 뿌려놓았다.

샛노란 유채의 손길은 산책 나온 노인의 지친 몸과 삶의 고단함까지 어루만져 준다.


유채의 꽃말은 ‘쾌활’과 ‘희망’이다. 어서 어서 ‘쾌활한 도시’포항으로 복귀 하라는 자연의 희망메시지가 투명봉투에 노랗게 담겨 ‘수신인: 포항시민’으로 지정된 채 형산 강가에 도착해 있다. 2021년 4월에.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