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어업 전진기지 포항 생존권 위협”
  • 모용복선임기자
“동해안 어업 전진기지 포항 생존권 위협”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의회, 日 원전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성명
포항시의회 제282회 임시회 2차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포항시의회 제공

포항시의회(의장 정해종)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한 즉각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15일 열린 제282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의원 전원 명의로 이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고 “어떠한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125만 톤이 넘는 막대한 양의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인접한 포항시민은 물론 전 세계인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행위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포항시는 동해안의 주요 어업 전진기지로서 수산물 유통 거점지역이자 동해안 대표 해양관광 도시로서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게 되면 포항경제는 직격탄을 맞게 되어 직·간접적으로 엄청난 피해가 우려되며, 태평양 연안 도시들의 생명권과 지구촌 전체의 해양환경에도 큰 피해를 끼칠 것”이라며 “일본의 독도 영유권 억지주장과 위안부 문제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시 우리 국민을 공포에 몰아넣은 이번 결정은 폭거로서 엄중히 규탄한다”고 했다.

시의회는 “만약 원전 오염수 방류결정 강행 시 일본에서 수입하는 모든 수산물에 대한 수입 중단 요구와 지역에서의 유통을 막겠다”며 일본 정부에 대해 방류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