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25개 중·고교 한복교복 입는다
  • 이예진기자
전국 25개 중·고교 한복교복 입는다
  • 이예진기자
  • 승인 2021.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문체부, 2021년 한복 교복 보급사업 추진
한복 디자이너 파견… 맞춤형 디자인 상담 지원
올해 전국의 25곳 중·고등학교에 한복 교복이 지원된다.

18일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2021년 한복 교복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019년 업무협약을 맺고 지난해 처음으로 16개 학교 2300여명의 학생에게 한복 교복을 지원했다.

올해는 중·고등학교 25곳을 선정해 한복 교복을 지원한다.

시·도 교육청에서 교복비 지원을 받는 학교 중 15곳, 교복비 지원을 받지 못하는 학교 중 10곳 총 25개교를 선정한다.

한복 교복 도입을 원하는 학교는 오는 5월 3일부터 28일까지 신청서와 학생·학부모 의견수렴 결과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으로 제출하면 된다.

교복비 지원을 받는 학교에는 한복 디자이너를 파견해 맞춤형 디자인 상담을 지원한다.

교복비 미지원 학교에는 디자인 컨설팅뿐만 아니라 동·하복 한복 교복을 3년간 현물로 지원한다.

한복 교복은 세탁이 쉽고 땀 흡수와 통풍이 뛰어난 기능성 원단으로 제작된다.

일상생활에서 학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하의 길이와 상의 품을 조정할 수 있다.

여학생의 경우 원피스, 치마, 치마바지, 바지 중에서 고를 수 있다.

박미경 문화체육관광부 전통문화과장은 “다양한 한복 디자인 개발로 학생들의 선택지를 넓히고, 한복교복을 통해 한국의 전통의상에 대한 자긍심을 높여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