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흥해 이팝나무 아래를 달리는 씽씽이
  • 경북도민일보
포항 흥해 이팝나무 아래를 달리는 씽씽이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으로 보는 세상

이팝나무 아래 아버지와 아들의 거리는 이팝이 다시 꽃핀 만큼 세월같다.

5월 5일, 어린이 날. 아버지는 아들에게 콧바람이라도 쐬일겸 포항시 북구 흥해읍 향교산 이팝나무 군락지로 데리고 나왔다.

마침 이팝나무 군락지에는 입하(立夏)에 맞춰 이팝이 하얀 눈꽃을 터트렸다. 성큼 성큼 앞서가는 아버지를 따라 잡으려고 씽씽카를 타고 뒷발질 하는 아들에게 아버지는 “이 이팝처럼 하얀 밥 많이 먹고 빨리 빨리 커거라”고 말하는 듯 하다.


가정의 달 5월의 평화는 이 정도만 해도 족하다.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