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의회, 일본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 김형식기자
구미시의회, 일본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 김형식기자
  • 승인 2021.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2일까지 제249회 임시회
조례안 등 총 22건 심사 예정
구미시의회는 권재욱 의회운영위원장을 대표로 의원 전원이 공동 발의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고, 해양 방류결정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구미시의회(의장 김재상)는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7일간의 일정으로 제249회 임시회를 개회했다.

제1차 본회의에 앞서 안주찬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 따른 구미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집행기관에 촉구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윤종호 의원은 최근 환경자원화 시설의 화재로 인한 구미시의 쓰레기 처리 계획과 재발 방지 대책 등에 대한 시정질문이 있었다.

특히 권재욱 의회운영위원장을 대표로 의원 전원이 공동 발의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 철회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이번 결정을 강행한 일본 정부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결정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주요 의사일정으로는 임시회 첫날인 6일 제1차 본회의에서 제249회 구미시의회 임시회 회기결정의 건, 회의록 서명의원 선임의 건 등을 처리하고 7일부터 11일까지 상임위원회 활동에 들어가 조례안 등 22건의 심사가 있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12일 제2차 본회의에서는 조례안 및 기타 안건을 의결하고 의사일정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