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증 전 프로연맹 기술위원장, 축구 꿈나무 육성
  • 나영조기자
조영증 전 프로연맹 기술위원장, 축구 꿈나무 육성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FC 재능기부 프로그램 시행
맞춤형 지도로 사회공헌활동
조영증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조영증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

조영증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이 축구를 통해 얻은 혜택을 사회에 환원하는 'JFC 재능기부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JFC 재능기부 프로그램'은 조영증 전 위원장이 축구 유망주와 다문화 가정 출신 선수 등에게 무료로 맞춤형 지도를 제공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지난 4월 1회자 프로그램을 시작했고 올해 연말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고양 YMCA 국제청소년문화센터 축구장에서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YMCA가 선발한 고등학교 1~2학년 선수 6명이 참가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칭 뿐만 아니라 장학기관 연결 및 해외유학 추천 등 다방면의 지원으로 이어진다.

조영증 전 위원장은 1970~80년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수비수였다. 1977년 실업 축구단이었던 제일은행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1981년 미국 프로축구리그 포틀랜드 팀버스에 입단한 바 있다. K리그 출범 2년째인 1984년에 국내로 복귀해 럭키금성 유니폼을 입고 활약했다. 지난해 6월에는 기록 조사를 통해 센추리클럽에 가입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센추리 클럽은 FIFA가 공인한 A매치에 10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를 뜻한다.

조영증 전 위원장은 은퇴 후에는 지도자로 변신해 럭키금성 코치, 한국 U-20 대표팀 감독을 역임했다. 이후 FIFA 기술위원회 위원, AFC 기술위원 등을 거쳐 2013년부터 올해초까지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심판위원장, 기술위원장으로 활약하며 축구행정가로 헌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