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보건·의료기관, 의료질서 확립 ‘한뜻’
  • 김무진기자
대구경북 보건·의료기관, 의료질서 확립 ‘한뜻’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과의사회 등 5개 기관
사무장치과·대여약국 등
불법개설 기관 근절 위한
신고센터 설치·운영 나서
전국 첫 ‘불법 개설 의료기관 신고센터’ 개소식에서 김선옥 국민건보 대경본부장 및 대구시 치과의사회, 경북도 치과의사회 등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사진=국민건보 대경본부 제공
대구·경북지역 보건 및 의료 관련 기관들이 불법 사무장 치과, 명의 대여 약국 근절을 위해 힘을 모았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 4일 대구시 치과의사회, 경북도 치과의사회, 대구시 약사회, 경북도 약사회 등 총 5개 기관이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국민건보 대경본부에 ‘불법 개설 의료기관 신고센터’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다.

이들 기관은 신고센터를 통해 지역 사무장 치과 및 명의 대여 약국에 대한 신고 제보를 받고, 정보 공유 등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또 대구·경북지역 시·도민들의 건강권 보호를 위한 노력에 앞장설 방침이다.

앞서 국민건보 대경본부 및 이들 기관은 지난해 7월과 10월 각각 대구·경북지역 사무장 치과 및 명의 대여 약국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선옥 국민건보 대경본부장은 “공단을 비롯한 총 5개 단체가 참여한 불법 개설 의료기관 신고센터가 지역 내 공정·투명한 의료질서 확립은 물론 사무장 병원과 명의 대여 약국 근절을 위한 시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