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의 조장하는 ‘영남배제론’ 안된다
  • 경북도민일보
지역주의 조장하는 ‘영남배제론’ 안된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일각에서 ‘영남배제론’이 제기돼 파장이 일고 있다. 울산 출신 김기현 의원이 원내대표로 선출된 상황에서 당대표까지 영남 출신이 되면 ‘도로 영남당’이 돼 내년 대선에서 중도층 지지층을 끌어오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논리다.

하지만 민주당이 ‘호남당’을 우려해 ‘호남배제론’을 언급한 적이 없듯이 ‘영남당’ 운운은 정치적 목적을 위한 정략적인 주장에 불과하다. 더군다나 대한민국 발전을 저해하는 고질병인 지역감정에 기대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깔려 있어 반드시 척결돼야 한다.

현재 영남 출신으로 당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내거나 낼 가능성이 있는 인사는 주호영, 조경태, 조해진, 윤영석 의원 4명에 달한다. 이에 대해 소위 ‘탈영남파’는 내년 대선을 위해서는 당대표만큼은 비영남권 인사가 돼야 당의 외연확장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들 중 대표적인 인사가 당권 도전에 나선 충청권 홍문표 의원이다. 홍 의원은 지난 3일 출마 기자회견에서 “정권을 잡으려면 오늘의 영남 정당으로는 어렵다는 게 대다수 국민과 당원의 생각이다”며 비영남 당대표 필요성을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같은 충청권인 정진석 의원은 “당 일부에서 나오는 영남당 운운은 자해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전국 유권자의 25%를 차지하는 영남은 언제나 우리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준 곳이고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주는 곳”이라면서 “지난 총선 때 영남의 압도적인 승리가 아니었다면 지금 우리 당은 군소정당으로 전락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에 뛰어든 5선의 조경태 의원도 영남배제론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7일 포항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조 의원은 “정당의 지도부는 지역배분으로 선출하는 것이 아니라 당원의 선택을 받은 후보가 선출되는 것”이라며 “21세기 AI 시대에 지역을 따지는 것은 전 근대적인 아날로그식 사고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또 “어설픈 지역주의와 편가르기 프레임 속에 우리 스스로를 가두게 된다면 이번 보궐선거로 힘들게 되살린 정권 심판의 불씨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며 “내년 정권 탈환 목표에 알맞은 당대표가 선출되기 위해 시대착오적인 지역주의 프레임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영남은 경상북도와 경상남도를 통틀어 일컫는 말로 경상도와 동의어다. 그런데 근래 들어 이 두 지역은 사실 영남이라는 말로 묶기에 민망할 정도로 사이가 멀어질대로 멀어지고 말았다. 동남권신공항 건설을 놓고 오랫동안 치열한 공방전을 이어오고 있으며, 대구의 위천국가산업단지 지정 과정에서도 경남과 부산지역 반대에 부딪혀 사업이 지연되는 등 두 지역은 사실상 남남이 된 지 오래다.

사정이 이런데도 선거철만 되면 일부 정치인들이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전가의 보도’처럼 ‘영남당’을 들고 나와 경쟁세력을 제거하기에 혈안이다. 당대표 자격은 출신지가 아니라 소위 ‘깜’이 되느냐 아니냐가 기준이 돼야 한다. 당원 여론을 왜곡하는 소모적인 논쟁을 되풀이 하면 국민의힘에 미래는 없다. 더군다나 지금까지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준 TK와 PK를 무시하는 건 도리가 아닐 뿐더러 자해행위가 될 수 있음을 알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