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하철 화장실 불법촬영 잡아라”
  • 김무진기자
“대구지하철 화장실 불법촬영 잡아라”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첫 불법촬영 감지장치
역사 2곳에 10개 시범 설치
최근 대구도시철도 1호선 율하역 및 2호선 죽전역 등 2곳에 설치된 ‘불법촬영 감지장치’ 설치를 알리는 화장실 입구 안내문. 사진=대구경찰청 제공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대구지역 도시철도 역사에 몰래카메라에 의한 불법 신체 촬영 예방을 위한 특수 장치가 설치됐다.

대구경찰청과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최근 도시철도 1호선 율하역 및 2호선 죽전역 등 2곳에 총 10개의 ‘불법촬영 감지장치’를 시범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불법촬영 감지장치 설치는 올해 대구경찰청의 핵심 추진과제인 ‘사회적 약자 보호’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 장치는 불법촬영 시도가 이뤄지면 센서가 휴대전화나 기타 물체의 움직임을 감지, 경고음이 울리고 LED가 점등되는 방식이다.

화장실 이용자가 즉시 상황을 인지할 수 있고, 불법 촬영 행위자가 바로 노출돼 범죄 예방 및 적발에 효과를 거둘 것으로 대구경찰청은 예상했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범죄예방 효과 및 시민들의 반응을 꾸준히 모니터, 미비점을 보완해 확대 설치할 예정”이라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철도공사와 협력 체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