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농협, 농산물 판로책 성과 ‘안동생명콩 두부’ 군납 확정
  • 정운홍기자
안동농협, 농산물 판로책 성과 ‘안동생명콩 두부’ 군납 확정
  • 정운홍기자
  • 승인 2021.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역점사업인 ‘유통혁신상(像)’ 수상
경북 안동농협의 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다양한 대책이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17일 안동농협에 따르면 최근 ‘2021년 육군군수사령부 포장두부 조달’ 경쟁입찰에서 전국농협 최초로 안동농협이 제2분류(지역) 낙찰자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안동농협 더햇식품사업소에서 생산한 ‘안동생명콩 두부’가 오는 6월부터 군 장병들의 식탁에 오르게 됐다. 납품 물량은 내년 5월까지 670톤 규모이다.

‘안동생명콩 두부’는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시설·전통식품 품질 등을 인증받은 시설에서 두부 고유의 구수한 맛을 살리는 전통제보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두부 원료는 안동농협 조합원과 계약재배를 통해 수매한 고품질의 국산 콩만을 사용한다.

안동농협은 2008년부터 이 같은 전통방식으로 두부를 제조해 학교급식은 물론 농협하나로마트와 ㈜초록마을 등 대형매장에 납품해 왔다.

2013년부터는 해외에도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영국, 독일, 홍콩 등 10개국에 34만달러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앞서 안동농협은 지난달 농협경제지주가 주최한 ‘2021 함께하는 유통혁신상’을 수상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의 역점사업인 ‘함께하는 유통혁신상(像)’은 지역농축협의 농축산물 유통혁신 우수사례를 전국으로 확산시켜 모든 농협이 함께 상생발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편 안동농협은 지역의 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2018년부터 농산물 온라인 판매 확대, 농협몰 e-하나로마트의 당일배송서비스 활성화 등 다양한 시책을 펼쳐왔다. 특히 안동농협 파머스마켓은 평가항목인 e-하나로 당일배송서비스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권순협 안동농협 조합장은 “이번 군납 입찰 선정으로 안동에서 생산되는 국산 콩의 판로 확대가 기대된다”며 “군 장병들이 안전하고 고품질의 구수한 두부를 맛볼 수 있도록 위생 및 품질을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