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올해 첫 추경예산 780억 편성
  • 정운홍기자
안동시, 올해 첫 추경예산 780억 편성
  • 정운홍기자
  • 승인 2021.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생활지원비 등
재난 대응·경기회복 중점
20일 시의회 임시회 제출
안동시는 시민의 안전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780억원 규모의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이달 20일 안동시의회(임시회)에 제출한다.

이번 추경으로 안동시의 예산규모는 1조3330억원으로 커졌다. 일반회계가 기정예산보다 734억 원이 늘어 1조1869억원으로 증가했고 상·하수도 공기업 회계 등 특별회계도 46억원이 늘어 1461억원으로 늘어났다.

일반회계 세입은 자체수입 중 세외수입이 18억원 정도 증가했고 지방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조정교부금 등 의존재원이 283억원, 순세계 잉여금 등 보전수입이 433억원 늘어 일반회계만 734억원의 세입변동이 발생했다.

시는 이를 통해 감염병 등 각종 재해·재난 대비와 함께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한 마중물 역할에 주안점을 두고 세출예산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에 편성된 주요사업으로 △재해·재난 대응을 위한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 구축사업 35억원, 각종 방역 지원 10억원, 산불피해지 응급복구사업 7억원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코로나19 생활지원비 19억원, 소규모 농가 한시 경영지원 바우처 14억원, 소상공인지원 8억원 △현안사업으로 농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사업 38억원, 안동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30억원, 송현제2근린공원 토지매입 25억원 등을 반영했다.

이 밖에도 △신산업육성을 위해 백신상용화 기술지원기반시스템 구축사업 19억원, 경북 산업용헴프 규제자유특구 사업 17억원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소방도로 개설 20억원, 간선도로 개설 18억원, 도로 확포장 15억원, 농업기반정비 8억원 등을 반영했다.

권영세 시장은 “이번 추경은 재해·재난 대응, 지역 활성화 및 긴급현안 해소에 중점을 두고 우리시 재정이 감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적재적소에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편성했다”라며 “예산이 확정되는 즉시 집행절차에 들어가 시민들의 고충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