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자연재해예방시민·전문가 의견 듣다
  • 김영호기자
영덕군, 자연재해예방시민·전문가 의견 듣다
  • 김영호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 공청회
지난 8일 영덕로하스수산식품지원센터에서 열린 ‘영덕군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안) 주민 공청회’.사진=영덕군 제공.
‘영덕군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안) 주민공청회’가 지난 8일 영덕로하스수산식품지원센터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은 태풍, 호우, 강풍, 해일, 대설, 가뭄 등 자연재해에 대해 자연재해대책법 제16조의 규정에 따라 영덕군 전체 자연재해를 포괄하는 종합적인 계획으로 방재분야 최상위 종합계획이다.

이 계획으로 영덕군은 재해복구 시 개선복구수립 대상으로 우선 선정, 행정안전부의 각종 재해예방사업의 국비 지원의 기초자료로 활용 등 향후 활용도가 높아 지역주민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이날 공청회에는 수자원분야 강릉원주대 박상덕 교수, ㈜유현이엔씨 유창열 대표, 방재분야 충북대 이승수 교수, 해안분야 ㈜해강기술 오병철 대표 외 80여 명의 지역주민, 공무원이 참석해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의 효율적인 수립을 위헤 열띤 토론을 벌였다.

김정태 부군수는 “최근 들어 발생하는 이상기후로 자연재난에 대한 피해가 급증하고 있고 그 유형도 복잡하고 변칙적임을 감안해 지역단위의 체계적인 대책이 병행돼야만 효율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다” 고 강조하고 “지역의 현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지역주민의 의견과 전문가 패널의 고견을 충분히 반영해 내실있는 계획이 수립되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