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30대 남성 얀센 접종 사흘만에 사망
  • 김무진기자
대구서 30대 남성 얀센 접종 사흘만에 사망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서 코로나19 얀센 백신을 맞은 30대 남성이 접종 사흘 만에 숨져 보건 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얀센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보건 당국 및 대구시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수성구의 한 위탁접종의료기관에서 얀센 백신을 맞은 A(38)씨가 접종 사흘 만인 13일 오전 3시께 숨졌다.

A씨는 접종 첫날 몸살 기운을 보이며, 발열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튿날 발열 증상은 호전됐지만 혈압이 계속 떨어져 12일 오후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병원에서 A씨는 수액·진통제 투여 등 치료를 받았지만 13일 오전 3시께 결국 사망했다.

유족 측은 “A씨가 한때 혈액 관련 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적이 있지만 병원에서 완치 판정을 받았다”며 “평소 건강하게 생활했는데 백신 접종 이후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만큼 백신 부작용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보건 당국은 A씨 사망에 대한 원인 조사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