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ESG경영…세제·금융지원 시급”
  • 뉴스1
“탄소중립·ESG경영…세제·금융지원 시급”
  • 뉴스1
  • 승인 2021.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 500대 제조기업 대상
친환경 신사업 추진 실태·과제 조사
‘2050 탄소중립’, ‘ESG경영’ 확산 등으로 국내 주요 제조사들의 친환경 신사업 추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위해선 세제·금융지원이 가장 시급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제조기업의 친환경 신사업 추진실태와 과제’를 조사한 결과 친환경 신사업 추진과정에서 필요한 정책과제로 ‘세제·금융 지원’(42.0%)’을 가장 많이 꼽았다고 13일 밝혔다.

이어 ‘법·제도 합리화’(38.7%), ‘정부 R&D 확대’(17.7%), ‘인력양성’(1.6%)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제조기업에게 ‘기존 사업을 넘어 새롭게 친환경 신사업을 추진하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응답 기업의 37.7%는 친환경 신사업을 ‘추진중’(20.7%) 또는 ‘추진계획이 있다’(17.0%)고 답했다. ‘추진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62.3%였다.

친환경 신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로 ‘2050 탄소중립, 탈(脫)플라스틱 등 국내외 환경정책 대응’(38.6%)이 가장 많았고, ‘ESG경영 실천’(27.9%), ‘새로운 사업기회 모색’(24.3%), ‘이해관계자 요구’(7.1%) 순이었다. ‘기타’ 2.1%였다.

대한상의는 “최근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보호에 대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 부각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하여 실제로 적지 않은 국내 제조사들이 환경문제 해결을 신사업 아이템으로 접근하거나, 기존 주력사업을 친환경사업으로 개편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친환경 신사업을 추진하는 기업들 대상으로 추진분야를 물어 복수응답을 받은 결과 △수소·재생에너지 등 ‘탄소감축 사업’(54.0%) △재활용·폐기물 처리 등 ‘자원순환 사업’(30.1%) △‘에너지 효율향상 사업’(28.3%) △‘환경오염 저감 사업’(16.8%) 순으로 나타났다.

추진단계는 ‘사업검토’(40.7%) 또는 ‘착수 단계’(26.6%)인 초기단계에 있는 기업이 많아 성과를 내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제품 출시 등 성장단계’는 21.2%, ‘안정단계’는 11.5% 였다.

사업 추진방식으로는 ‘자체 연구개발’(66.0%)이 가장 많았고, 이어 ‘기술 구매’(19.4%), ‘기술 제휴’(6.5%), ‘국가사업 참여’(6.5%), ‘M&A’(1.6%)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국내 매출액 상위 500대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이중 300개사가 응답했다. 5월18일부터 5월26일까지 9일 간 전화 및 이메일을 통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