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영남대에 독도자생식물원 묘포장 조성
  • 허영국·김우섭기자
경북도, 영남대에 독도자생식물원 묘포장 조성
  • 허영국·김우섭기자
  • 승인 2021.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자생식물 안정적인 배양 보존

경북도는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독도 자연생태 식물 종 보존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독도의 생태적·학술적 영유권 수호를 위해 영남대학교 내 독도자생식물원 묘포장을 조성한다.

독도자생식물원은 2020년 10월에 영남대학교에서 조성한 국내 유일의 독도자생식물로만 구성된 식물원이며, 영남대학교 독도연구소의 독도자생식물 보존 활동으로 확보한 독도자생식물 6종(땅채송화, 술패랭이 등) 총 1800본이 식재돼 다양한 생태교육의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독도자생식물원 묘포장 조성은 독도의 자연환경과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된 자연생태온실(162㎡) 및 묘포장(990㎡)을 건립해 식물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배양·보존,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국내 최초로 독도자생식물 약 56종을 확보 전시할 예정이며, 전국 유치원, 초중고, 대학생을 대상으로 독도 자연생태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구성해 독도의 역사와 자연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전국의 대표적인 독도 생태체험 교육의 장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독도를 관할하는 자치단체로서 급격한 기후변화에 의해 고유 식물 보존이 위태로운 독도의 중요한 생태학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며, “독도자생식물을 안정적으로 보존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고, 이를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 독도생물주권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