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측, 김태진 '재재 발언 논란'에 "출연진 관리 책임 다할 것…하차는 아냐"
  • 뉴스1
KBS 측, 김태진 '재재 발언 논란'에 "출연진 관리 책임 다할 것…하차는 아냐"
  • 뉴스1
  • 승인 202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김태진이 인터넷 방송 ‘매불쇼’에서 재재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불러일으킨 것과 관련, KBS 측이 시청자 청원에 답변했다.

KBS 예능센터 김상미 예능 5CP는 16일 KBS 시청자권익센터에 올라온 김태진과 관련한 청원에 답변을 남기면서 “‘연중 라이브’ 리포터인 김태진은 해당 인터넷 방송에서 ‘리포터’라는 직업에 대해 얘기하던 중, SBS 웹예능 ‘문명특급’ 진행자인 재재를 자신과 비교하며 언급하는 과정에서 ‘내가 걔보다 선배다’ 등의 거친 표현과 성숙하지 못한 태도로 물의를 빚었다”라고 밝혔다.

김 CP는 “위 발언들이 논란이 되자 김태진은 곧바로 당사자인 재재씨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하고 소속사를 통해 재재와 팬분들 그리고 KBS 측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라며 “그 주 ‘연중 라이브’ 생방송에서 다시 한번 자신의 부주의한 언행에 대해 사과했다”라고 했다.

김 CP는 “저희 제작진이 논란이 된 해당 프로그램 전체를 면밀히 살펴본바 김태진의 멘트 전후 맥락을 모두 고려할 때, 인터넷 방송의 특성상 다소 과장되고 거친 발언이긴 하나 고의로 특정인을 깎아내리거나 조롱할 악의적 의도는 아니었다고 판단된다”라며 “무엇보다 부적절하고 거친 언행에 대해 본인 스스로 깊이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참작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성들의 단체행동으로부터 KBS는 김태진 리포터를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과 같이 본 사안을 젠더이슈화 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음을 고려하여, 제작진은 이 논란이 당사자의 하차로까지 이어질 사안은 아니라는 결정을 내렸다”라고 설명했다.

김 CP는 마지막으로 “이번 논란을 계기로 앞으로 더욱 신중하고 겸허한 태도로 방송에 임할 수 있도록 ‘연중 라이브’ 제작진도 최선을 다해 출연진의 관리에 책임을 다하겠다”라며 “한번 더 기회를 준 제작진과 시청자에게 김태진 스스로 최선을 다하는 방송을 통해 존재 가치를 증명해 내길 기대한다”라고 했다.

한편 김태진은 지난 5월18일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리포터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저희가 한심한 질문을 던질 때도 있지만 대중들이 무엇을 궁금해하는가를 상당히 고찰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근데 편집되는 거다”라고 얘기했다. 이때 김태진은 재재(본명 이은재)를 언급하며 “요즘 저한테 달리는 댓글 중에 ‘재재 만큼만 인터뷰해라’라고 하는데, 내가 인터뷰를 준비할 때 네이버 10페이지를 다 보고 가고 그 사람 필모그래피를 다 외우고 간다”라며 “그런데 맨날 이상한 것만 편집돼서 나가니깐 내가 OO같이 보이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분(재재)에 대한 악감정은 없는데 사람들이 걔한테 배우라고 한다”라며 “저는 걔보다 한참 (리포터) 선배다, 김생민씨 조영구씨도 현역이 아니고, 저는 20년 동안 리포터를 해왔는데 나의 장인 정신이 있다, 내가 뭘 배웁니까”라고 얘기했다.

이러한 발언 이후 몇몇 누리꾼들은 김태진의 발언이 경솔했다라고 비판하며 나섰다. 이에 김태진의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 측은 다음날인 5월19일 공식입장을 내고 “김태진씨는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한 경솔한 언행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신중하지 못한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받으셨을 재재님과 재재 팬분들, KBS 측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김태진씨는 오늘 곧바로 재재 님께 연락을 취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다”라고 사과했다.

김태진 또한 “변명의 여지 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