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독도서 재충전 시간 즐기며 인생샷 ‘찰칵’
  • 허영국기자
울릉·독도서 재충전 시간 즐기며 인생샷 ‘찰칵’
  • 허영국기자
  • 승인 202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찾아가고 싶은 33섬
울릉도 3년 연속 선정 ‘쾌거’
행안부 주관 사진찍기 좋은 섬에 울릉도가 3년 연속 선정 됐다. 독도 전경.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울릉도가 3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행안부는 섬이 가지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6년부터 매년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다.

올해는 섬 관광 전문가의 자문 및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 걷기 좋은 섬, 사진찍기 좋은 섬, 이야기 섬, 쉬기 좋은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테마로 나눠 최종 33섬을 선정했다.

울릉도는 태초의 자연경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천혜 자연이 주는 아름다운 바다, 노을, 해안절경 등 사진찍기 좋은 섬으로 선정, 사진여행으로서의 최적의 섬으로 여행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재충전 할 수 있는 최적의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전국 단위 섬의 날 행사 참여 등을 통해 울릉도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려 보다 많은 국민들이 섬을 찾고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울릉도를 찾는 도민들에게는 여객선 운임 지원을 시행하는 등 섬 지역의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에 도움을 주는데 주안점을 두고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울릉도는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소중하고 우수한 관광자원을 많이 가지고 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국민들에게 치유와 재충전의 시간을 드리고, 지역의 소상공인과 관광업계 종사자 분들에게 다시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