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수원 사장, 체코 신규원전사업 수주 ‘진두지휘’
  • 나영조기자
정재훈 한수원 사장, 체코 신규원전사업 수주 ‘진두지휘’
  • 나영조기자
  • 승인 2021.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총리 예방 및 장관·하원의원 면담
체코 지역사회 물품지원·후원협약 체결
한수원-체코 현지기업간 유대협력 강화
정재훈(앞줄 왼쪽) 한수원 사장이 체코 산업부 청사에서 체코 전력산업계 연합 이사회 밀란 소보노브스키 의장과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뒷줄 문승욱 산업부장관과 카렐하블리첵 체코부총리)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신규원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체코가 이달 중 안보평가 질의서를 발급할 것으로 보임에 따라 체코 현지에서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체코는 지난 1월과 4월 중국과 러시아를 체코 신규원전사업 잠재 공급국에서 완전히 배제하기로 결정했고, 빠르면 이번 달 내로 한·미·불 3국을 대상으로 입찰자격심사에 해당하는 안보평가 질의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안보평가에는 공급자의 입찰참여 조직구조(주공급사, 주하도급사 및 컨소시엄 구성과 그 지분구조), 사이버 안보요건, 원자력 안전 측면의 제어계통 요건, 전체 공급망 품질관리 및 기술이전 등에 대한 요건 충족 여부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정 사장은 체코 방문 이틀간 체코 의회에서 원자력상임위원회 소속 의원 및 야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한국의 뛰어난 원전 건설 능력과 안전성을 알리며 한수원의 사업수행 역량을 피력했다.

정재훈(왼쪽 세번째) 한수원 사장이 체코 원전 설치지역 사회복지시설 등에 후원 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수원 제공
또 17일 원전건설 예정지역 지자체 연합인 두코바니지역협의회 의장 및 지자체 시장 등을 만나 신규원전 건설 지역 사회복지시설 및 학교 등에 지원할 세탁기와 교육용품 등 5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2018년부터 시행중인 체코 현지 아이스하키팀 후원에 대한 연장 협약을 맺었다.

18일에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정부 대표단의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 예방 및 카렐 하블리첵 체코 부총리 겸 산업부 장관과의 면담에도 참석해 한국형 원전의 우수한 기술력을 설명했다.

같은 날 한수원은 현지화 확대를 위해 체코전력산업계연합(CPIA) 및 원전 주요기자재 제작·설계사인 Sigma社와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 현지 기업·기관과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협력 관계를 공고히 했다. 체코 정부는 사업자 선정의 중요 요소로 체코 기업과의 협력 등 현지화를 고려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체코 원전 산업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원전 건설 예정지역과의 우호적 관계를 보다 돈독히 다짐과 동시에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한 건설 능력을 기반으로 체코 신규원전사업을 반드시 수주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체코는 올해 말까지 잠재 공급국의 안보평가를 시행하고 입찰 참여 공급국을 결정할 예정이며 2023년까지 입찰서 평가 및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해 2029년 건설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