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하늘·바다 잇는 관광도시 도약
  • 김희자기자
울진군, 하늘·바다 잇는 관광도시 도약
  • 김희자기자
  • 승인 2021.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연계 발전방안 연구 보고회 개최
접근성·관광객 유치·상품 개발 등 실현가능사업 주문
울진군이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연계 울진 발전방안 보고회를 갖고 있다.

울진군은 지난 1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신공항 연계 울진 발전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군은 지난 3월부터 2025년 울릉공항 개항, 2028년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하 신공항)의 이전 개항을 대비해 울진의 미래발전 계획과 전략사업 발굴을 위해 (재)한국산업개발연구원에 연구용역을 맡겨 추진하고 있다.

이번 중간보고회에서는 통합 신공항 연계 울진 비행장 활성화, 울진·울릉 공항 연계 방안, 글로벌 해양 신 관광 허브 조성, 울진형 지역개발 및 SOC확장 사업이 발표됐다.

또한 세부 계획사업으로 종합항공훈련센터, 항공테마공원 조성, 후포·울릉간 여객선 활성화 및 소형 비행 운행, 울진형 복합 해양리조트 단지조성, 고령층 프리미엄 실버휴양단지 조성, 중부권 동서횡단 철도 건설, 보령·울진간 고속화도로 건설 등 다양한 사업이 제시됐다.


이날 참석한 울진군지역발전협의회 관광분과 위원들은 신공항과의 접근성 증대 방안, 공항 이용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상품 개발 등 실현가능한 사업을 담아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전찬걸 군수는 “신공항 개항은 울진군이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울진의 자연자원을 최대한 활용한 도전적인 전략사업을 계획해 신공항 시대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울진군은 오는 10월까지 경북도에서 현재 추진중인 신공항 관련 용역을 바탕으로 울진 맞춤형 핵심 과제를 만들어 지역발전의 마중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