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자체 플랫폼 활용… 中企 수출 지원 팔 걷었다
  • 이진수기자
포스코, 자체 플랫폼 활용… 中企 수출 지원 팔 걷었다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협회와 해상운송 지원 협약
선박 유휴공간 제공 합적 플랫폼
7월부터 고객사 외 기업에도 개방
대-중소기업간 ‘물류 상생’ 기대
포스코는 자체 플랫폼을 활용해 선박 부족 및 운임 급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에 나선다.

포스코와 한국무역협회는 21일 서울에서 한국무역협회,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중소 고객사들의 경우 수출 물량이 적어 선박의 적기 확보가 쉽지 않고 상대적으로 높은 운임을 지불해야 할 때가 많아 수출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는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객사의 소량 화물도 포스코 물량에 함께 선적할 수 있도록 수출물류 합적 플랫폼을 개발해 올해부터 시범 운영해왔다.

수출물류 합적 플랫폼은 합적을 희망 하는 수출기업이 선사에 수시로 연락해 선적 일정을 확인하던 번거로움을 없애고, 스케줄 확인부터 합적 신청까지 온라인 상에서 한번에 가능하도록 개발된 포스코의 상생형 물류 플랫폼이다.

시범 운영 기간 동안 포스코 철강제품과 함께 합적한 고객사 물량은 4만t에 달한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7월 1일부터 포스코와 직접적인 비즈니스 관계가 없는 중소기업에도 플랫폼을 개방할 예정이다.

연간 1500만t 규모의 안정적인 수출 물량을 바탕으로 주요 국적 선사들과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포스코는 글로벌 물류 인프라 망을 활용해 국내 중소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합적 대상 화물은 철강류 등 벌크화물이며 운송 지역은 세계 7개 권역 80여 개 항만이다.

자세한 내용은 이달 중 포스코 전자상거래 사이트인 스틸앤닷컴(www.steel-n.com)과 한국무역협회(www.kita.net) 홈페이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국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02-6000-5754) 또는 트레이드 콜센터(1566-5114)를 통해서도 상담이 가능하다.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해운대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기업이 중소기업 수출 물류 지원에 나선 것은 처음이며, 포스코는 이번 협력이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수출 물류 상생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은 “회사가 보유한 해상 운송 경험과 물류 인프라 자산을 중소 수출기업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