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 감사 당일 “휴가 갑니다”
  • 윤대열기자
대표이사, 감사 당일 “휴가 갑니다”
  • 윤대열기자
  • 승인 2021.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레저타운, 차제감사 착수
본인 없는 감사에 성과 미지수
“황당하지만 차질 없도록할 것”

속보=(주)문경레저타운이 L대표이사의 여직원 성희롱(본보 21일, 22일자 4면 보도)과 관련 자체 감사에 착수했지만 정작 본인은 휴가를 떠나 감사가 얼마만큼 성과를 거둘지 미지수다.

22일 문경레저타운 이정철 감사에 따르면, 이날부터 감사를 벌이기 위해 사전에 한국광해관리공단, 강원랜드, 문경시 등 이사들에게 대표이사의 여직원 성희롱과 관련된 감사를 진행하겠다고 통보했다는 것.

하지만 L대표이사는 22일부터 이번 달 말까지 휴가를 간다는 말을 직원들에게 남긴 채 떠났다.

이에 따라 본인 없는 감사가 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이정철 감사는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날짜까지 통보했는데도 감사를 착수 하는 날 휴가를 떠난 사실에 황당했다”며 “휴대폰으로 질의해도 법적요건이 성립되는 만큼 감사에 차질을 초래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