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벅뚜벅 영덕 걸으며 우리만의 마을 만들어요”
  • 김영호기자
“뚜벅뚜벅 영덕 걸으며 우리만의 마을 만들어요”
  • 김영호기자
  • 승인 2021.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행안부, 청년 12명과
뚜벅이마을 선발대 발대
트레킹 인프라 구축 예정
행정안전부 주관 뚜벅이마을 만들기사업에 선정된 뚜벅이마을 선발대 발대식에 참석한 이희진 영덕군수와 청년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영덕군 제공.
지난 22일 영덕군 영해면 원구리에서 행정안전부 주관 청년마을 만들기사업에 선정된 뚜벅이마을 선발대 발대식이 진행됐다.

뚜벅이마을은 걷기 좋아하는 청년들이 만든 대한민국 최초 트레킹 거점 마을로 도시에서 바쁘게 달리느라 지친 청년들이 지역에서 같은 취미를 가진 사람들과 함께 천천히 걸으며 살아가기 위한 마을이다.

뚜벅이마을 선발대는 영해면을 트레킹 거점마을로 만들어갈 청년들로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부터 시작해 한국의 해파랑길까지 다양한 트레킹 코스를 경험해 본 청년들이 지원을 했다.

7:1에 육박하는 경쟁률을 보일 정도로 많은 청년들이 관심을 가졌지만 전국 각지의 트레킹을 좋아하는 청년 12명이 최종 선발됐다.

뚜벅이 선발대는 이날부터 10주간 영덕에서 지역살이를 경험해 보는데 청년들은 이 기간 동안 지역의 블루로드 트레킹 코스뿐만 아니라 각지를 걸으며 자신만의 트레킹 코스를 개발하고 다양한 창업을 진행하는 경험도 갖게 되며 마을을 방문하는 트레커들을 위한 게스트하우스, 카페, 음식점 등 트레킹 관련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뚜벅이마을 설동원 대표는 “트레킹 하면 영덕, 영덕하면 뚜벅이마을이 떠오르게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이희진 영덕군수도 “영덕에는 흙에 묻혀있는 옥 같은 자원들이 많은 만큼 이를 잘 활용해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