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확철 앞둔 잎담배, 때아닌 우박에 피해 속출
  • 윤대열기자
수확철 앞둔 잎담배, 때아닌 우박에 피해 속출
  • 윤대열기자
  • 승인 2021.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 배추·사과 농가 등
총 148㏊ 면적 피해 확인
정밀조사 후 더 늘어날 듯
지난 22일 밤 갑자기 내린 우박으로 쑥대밭이 된 잎담배 밭을 공무원들이 찾아 둘러보고 있다. 사진=문경시 제공
지난 22일 밤 갑자기 내린 우박으로 문경시 농암면과 가은읍의 잎담배 주산지에 피해가 속출했다.

24일 문경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밤 지름 15㎜ 크기의 우박을 동반한 호우가 쏟아지면서 농암면 가은읍 산북면 지역 곳곳에서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 면적은 모두148㏊로 농암면 96㏊ 가은읍 30㏊ 산북면22㏊ 순이다. 담배가 62㏊로 가장 피해가 컸고 사과 42㏊ 고추 20㏊ 배추 12㏊ 등 여러 작물에 피해가 났으며 정밀 조사가 진행되면 피해면적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잎담배를 주로 재배하는 농암 지역이 수확철을 앞두고 우박피해가 발생해 농민들이 안타까워 하고 있다.

농암면 김모씨는 “담배 잎이 우박을 맞아 다 찢어지고 성한 게 하나도 없고 수매도 할 수 없고 올해 농사는 다 망쳤다”고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