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도로변 무분별한 노상 적치물로 ‘몸살’
  • 김영호기자
영덕 도로변 무분별한 노상 적치물로 ‘몸살’
  • 김영호기자
  • 승인 2021.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장마철을 맞아 영덕지역 일부 읍·면 소재지 도로변 하수도(우수관)와 주차장이 주변 상가들의 무분별한 노상 적치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로인해 여름철 집중호우 시 침수 등의 피해가 우려돼 철저한 지도 단속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