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한국 자매간 대결서 승…값진 동 수확
  • 뉴스1
배드민턴 김소영-공희용, 한국 자매간 대결서 승…값진 동 수확
  • 뉴스1
  • 승인 2021.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드민턴 여자복식 김소영(29·인천국제공항)-공희용(25·전북은행)조가 한국 자매 간 대결에서 승리하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랭킹 5위인 김소영-공희영조는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조를 2-0(21-10 21-17)으로 이겼다.

이들은 지난 1월2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HSBC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 투어 슈퍼 1000 토요타 태국오픈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대결을 펼친 이후 약 7개월 만에 다시 만났다.

당시 김소영-공희용조는 이소희-신승찬조에 2-0(21-18 21-19)으로 이겨 우승했는데 재대결에서 또 한 번 승리를 가져갔다.

한국 선수들 간 대결이었지만 승부는 냉정했다. 양 팀은 경기 내내 우렁찬 파이팅을 외치며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애썼다.

김소영-공희용조는 1세트 초반부터 4점을 먼저 내며 앞서 나갔다. 적극적인 공격과 안정적인 수비로 점수를 얻기 시작했고 한 번 잡은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이소희-신승찬조는 간간이 매서운 공격으로 점수를 냈지만 발놀림이 무거운 듯했다. 시간이 갈수록 1세트는 일방적인 경기로 흘러갔고 21-10으로 김소영-공희용조가 승리했다.

2세트에서는 심기일전한 이소희-신승찬조가 먼저 앞서 나갔다. 그러나 김소영-공희용조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10-10 동점을 만들었고, 이후 서비스 득점에 성공하며 11-10으로 역전했다.

이소희-신승찬조는 점수를 쫓아갔으나 서브 범실까지 나오며 승부를 뒤엎지 못했다. 결국 2번째 세트마저 김소영-공희용조가 따내면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경기가 끝난 뒤 두 팀은 뜨거운 포옹으로 서로를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