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헬기로 안전사고 대응 신속하게”
  • 이진수기자
“닥터헬기로 안전사고 대응 신속하게”
  • 이진수기자
  • 승인 2021.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 응급환자 이송 훈련
항공·응급구조 인력 합동 점검
포스코는 최근 닥터헬기를 이용해 응급구조 훈련을 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최근 닥터헬기를 이용한 중증응급환자 이송 훈련을 실시했다.

닥터헬기는 초음파진단기,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 구비되고 의료진(의사, 응급구조사, 간호사)이 탑승해 환자 이송 중 응급 시술이 가능한 의료전용 헬기를 말한다.

포항제철소는 지난 달 21일 사업장 내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항공 조종·정비 전문인력과 응급구조 인력이 합동 훈련을 펼쳤다.

이날 훈련은 포항제철소 △응급구조사 공중 환경 적응 및 중증 응급환자 소생률 향상 훈련을 실시했으며, 닥터헬기 신속 대응 상태, 환자 이송 시 골든 타임을 지키기 위한 대응 능력, 전국 중증외상센터 옥상 헬기장 사용 가능 여부를 점검했다.

포스코 박상진 기장은 훈련에서 “닥터헬기로 대형 병원이나 화상전문병원까지 환자를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송하는 과정에서 탑승 의료진과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다지고 비행 중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미리 체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포항제철소 김제훈 응급구조사는 “환자와 안전하게 헬기에 탑승하고 기내에 설치된 의료장비 사용법을 익히는 한편 조종사와 소통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환자를 이송하기 위한 능력을 기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업무용 헬기를 응급환자 이송이 가능한 닥터헬기로 이용할 수 있도록 심장 충격기, 인공호흡기, 가슴압박장비 등 의료장비 45종과 의약품 22종을 비치하는 등 정부 운영 닥터헬기와 동일한 수준의 장비를 설치했다.

포스코는 사업장 내 응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포항 및 광양제철소와 사내 항공 전문인력이 협력해 매 분기 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한강성심병원, 아주대병원 등 화상·중증외상 전문병원과 응급의료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응급 구조체계 강화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