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탁구 단체전, 리우 은메달 독일에 석패…8강서 탈락
  • 뉴스1
여자 탁구 단체전, 리우 은메달 독일에 석패…8강서 탈락
  • 뉴스1
  • 승인 2021.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 최효주(23·삼성생명), 신유빈(17·대한항공)이 나선 여자 탁구 대표팀이 지난 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강호 독일에 패해 8강에서 탈락했다.

한국은 3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탁구 여자 단체 8강전에서 독일에 2-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여자탁구 단체전에서 2008 베이징 올림픽(동메달) 이후 3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날 한국은 복식조에 변화를 줬다. 16강에서는 최효주와 신유빈이 조합을 이뤘지만 이날은 전지희가 신유빈과 호흡을 맞췄다. 1세트를 9-11로 패하고 2세트도 중반까지 밀렸다. 하지만 신유빈의 포핸드 드라이브가 잇달아 적중, 경기를 뒤집고 세트스코어 1-1을 만들었다.

독일이 3세트, 한국이 4세트를 각각 승리하며 경기는 5세트까지 진행됐다. 한국은 5세트 초반 독일이 흔들린 틈을 놓치지 않고 8점을 연속해서 득점했다. 주도권을 잡은 한국은 5세트를 승리,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첫 단식인 2경기에는 최효주가 출전했다. 최효주는 독일 한잉의 깎아 치는 타법에 고전했다. 최효주는 내리 3세트를 패했고, 경기는 1-1 동점이 됐다.

그러나 한국은 3번째 단식 경기를 잡고 다시 치고 나갔다. 전지희가 1세트와 2세트를 먼저 잡고 우위를 점했다. 전지희는 3세트에서도 독일을 초반부터 몰아붙여 세트스코어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어진 4번째 경기에서는 신유빈이 첫 단식에 출전했던 독일의 한잉을 상대했다. 신유빈도 한잉에게 고전했지만 서서히 적응해 2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하지만 노련한 한잉을 넘어서지 못하고 패했다.

마지막 5번째 경기에는 최효주가 다시 나서 샨사오나와 격돌했다. 하지만 최효주는 1세트와 2세트를 빼앗기며 궁지에 몰렸다.

최효주는 반전을 노렸던 3세트에서 선전했으나 뒷심 부족으로 패했고 결국 한국은 단체전에서 탈락했다.

한국 탁구는 올림픽 2회 연속 노메달 그칠 위기에 놓였다. 혼합복식, 남녀 단식, 여자 단체전에서까지 메달 획득에 실패한 가운데 마지막 희망은 남자 단체전이다. 한국과 중국의 남자 단체전 4강전은 4일 오후 2시30분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