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지 돌며 직접 국민의힘 당원 가입 홍보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험지 돌며 직접 국민의힘 당원 가입 홍보
  • 손경호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당심 잡기 가속화
강북 원외 당협위원장 만나고
‘당원 배가 캠페인’ 지원 사격
이만희 등 재선 의원들과 오찬
당내 스킨십 확대에 공 들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응암역 앞에서 국민의힘 당원 가입을 독려하는 홍보 활동을 하며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뉴스1

전례 없는 당대표 부재중인 ‘빈집 입당’으로 첫발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삐걱대는 모습을 연출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일 당심(黨心) 잡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의원실 103곳을 돌며 원내 ‘입당 신고식’을 치른 데 이어 이날은 원외로 나갔다. 국민의힘에서 험지로 평가받는 서울 강북권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만났고, 오후엔 은평구갑 ‘당원 배가 캠페인’을 직접 지원 사격했다.

윤 전 총장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을 마친 뒤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서울 강북권 원외 당협위원장들과 간담회를 했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4·15 총선에서 서울 49개 지역구 가운데 8곳에서만 승리했다. 강북권 당선은 용산의 권영세 의원이 유일하다. 야당에서 강북 지역이 험지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윤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늘 총선이 끝나면 특히 강북에서 몇 석을 얻었는지가 전국 판세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 같다”며 “4·7 재보궐선거에서 보여준 서울시민의 민심을 여러분이 확인했기 때문에 새로운 희망과 각오를 갖고 내년 대선과 지선(지방선거)에서 다시 압도적 승리를 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힘을 실었다.

윤 전 총장은 간담회 후 20대 국회에서 단식을 통해 드루킹 특검을 관철한 김성태 전 원내대표를 약 13분간 따로 면담하기도 했다.

점심엔 재선인 박성중·이만희·송석준 의원과 국민의힘 당사 지하 식당에서 ‘번개 오찬’을 가졌다. 전날 초선의원 공부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에 강연자로 출연한 데 이어 ‘당내 스킨십’을 늘리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이날 오찬 모임은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으로 합류한 장제원 의원의 주선 아래 이뤄졌다. 식사비는 각출했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은 오찬 자리에서 이들 의원에게 선거 관련 조언을 구하고 부동산이나 원전 문제 등 정책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윤 전 총장의 발언이나 자세에 관한 얘기도 오갔다고 한다.

오후엔 국민의힘으로서 강북에서도 가장 척박한 지역으로 꼽히는 은평구갑 당원협의회를 격려 방문했다. 또 응암역 3번 출구 앞 당원 모집 캠페인도 직접 참여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당 사무처 직원들에게 “당원 배가 운동에 나를 불러라”, “우정 출연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박성중 서울시당위원장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이 입당한 지난달 30일 오후 2시 이후 사흘간 온라인 입당 건수는 1799건으로 이전 사흘간 383건보다 4배 이상 수준으로 증가했다.

윤 전 총장은 이와 관련해 “대선을 앞두고 좀 있으면 경선체제가 가동되니까 국민들께서도 관심을 갖고 당원으로 많이 가입하시는 것 같다”며 “당원이 어느 정도 규모가 돼야 선거도 치를 수 있고 국민의 다양한 여론도 수렴할 수 있기 때문에 당에서도 당원 증가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