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게 다 올랐다
  • 조석현기자·일부 뉴스1
모든게 다 올랐다
  • 조석현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1.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물가, 4개월 연속 2%대 상승률 유지
조류인플루엔자·폭염 영향으로 농축수산물 가격 인상
개인서비스·석유류 오름세도 지속… 물가 상승 부추겨
모든게 다 올랐다
뉴스1
뉴스1
“안 오른 것이 없네…모든 게 다 올랐다.”

3일 오후 포항 장성동 하나로마트에 들른 주부 이모(53)씨의 넋두리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6% 올라 4개월 연속 2%대 상승률을 지속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AI)와 폭염 영향에 달걀값이 57% 급등하는 등 축산물 가격이 오르고 개인서비스와 석유류 등의 오름세도 지속되고 있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2.6% 상승했다.

지난 4월 2.3% 오른 뒤 5월(2.6%), 6월(2.4%)에 이어 4개월 연속 2%대 물가 상승률이다. 4개월 연속 2% 이상 물가 상승률은 지난 2017년 1~5월까지 5개월 연속 2%대를 기록한 이후 4년2개월만이다. 당시에도 AI 영향에 따른 농축수산물 가격 인상과 석유류 오름세 등이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상품은 한 해 전보다 3.8% 올랐다.

농축수산물은 9.6% 올랐다. 6개월째 두 자릿수 상승률을 이어가다 지난달엔 상승률이 한자릿수로 낮아졌다.

다만 달걀(57.0%), 마늘(45.9%), 고춧가루(34.4%), 참외(20.3%) 등이 많이 올랐다. 농산물은 작년 장마와 태풍, 올초 폭설과 한파 등 기상요건에 의한 작황부진의 영향이 크고, 달걀은 AI 영향에 따른 공급 부족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달걀은 2017년 7월 64.8% 오른 뒤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통계청은 “산란계 마리수는 평년 수준을 회복했으나 실제 알을 낳을 수 있는 연령(6개월)을 채운 닭이 부족해 여전히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돼지고기(9.9%), 국산쇠고기(7.7%) 등 육류 가격도 많이 올랐다. 최근 폭염으로 인한 폐사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

공업제품 물가는 2.8% 상승했다. 석유류 물가가 19.7% 올랐으나 전월(19.9%) 대비 상승폭은 축소됐다.

경유(21.9%), 휘발유(19.3%), 자동차용LPG(19.2%) 등이 공업제품 상승세를 주도했다.

전기·수도·가스는 0.3% 상승했다. 작년 7월 도시가스 인하가 1년이 지나며 인하효과가 없어진데 따른 것이다. 전기료도 떨어졌으나 할인이 축소된 부분이 있어 할인폭을 낮췄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서비스는 1.7% 올랐다. 공공서비스는 0.5% 내렸으나 개인서비스는 2.7% 올랐다. 개인서비스 중 외식은 2.5%, 외식외는 2.8% 올랐는데, 외식은 2019년 2월(+2.9%) 이후 최대다. 외식 물가는 농축수산물 가격 상승이 누적되면서 재료비 인상으로 연결된 측면이 크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품목별로는 개인서비스 중에선 보험서비스료(9.6%), 공동주택관리비(6.2%) 등이, 공공서비스에선 국제항공료(13.9%)가 많이 올랐다.

집세는 1.4% 상승했다. 전세는 2.0%, 월세는 0.8% 올랐다. 집세는 2017년 10월, 11월 1.4% 상승 이후, 전세는 2018년 2월 2.1% 이후 각각 최대 상승폭이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1.7% 올라 3월부터 다섯달 연속 1%대 상승률을 나타냈다. 2017년 7월, 8월 두 달 연속 1.8%를 기록한 뒤 가장 큰 상승폭이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1.2%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