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철길 숲 매미도 거리두기에 웁니다
  • 경북도민일보
포항 철길 숲 매미도 거리두기에 웁니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로 접어들면서 포항 철길숲에도 매미가 날아와 유난히 맴맴 운다.

안도현 시인의 ‘사랑’이라는 詩에 “울지 않으면 보이지 않기에 매미는 운다”는 표현이 있다. 매미는 수컷만 울고, 짝을 찾기 위해 자기 존재를 알리기 위해 운다고 한다. 매미는 짝을 찾고 싶어 울고, 사람들도 더 이상 거리두기 대신 다가서기를 하고 싶다. 이 계절이 가기전에~ 글/이한웅·사진/콘텐츠연구소 상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