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구 국회의원들 “이건희 미술관, 다음 정부로 미뤄야”
  • 김무진기자
野 대구 국회의원들 “이건희 미술관, 다음 정부로 미뤄야”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건립 결정 철회 촉구 성명
“지방 국민 문화향유권 무시 처사”
지난 6월7일 오후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열린 '국립 이건희미술관 유치 범시민 성금모금운동 발대식'에서 시민단체 대표와 참석자들이 미술관 유치 염원을 담아 성금모금 챌린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뒤로 보이는 건물은 삼성그룹 모태인 삼성상회 건물로 2017년 대구 북구 침산동 옛 제일모직 자리에 지어졌다. 뉴스1
지난 6월7일 오후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열린 '국립 이건희미술관 유치 범시민 성금모금운동 발대식'에서 시민단체 대표와 참석자들이 미술관 유치 염원을 담아 성금모금 챌린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뒤로 보이는 건물은 삼성그룹 모태인 삼성상회 건물로 2017년 대구 북구 침산동 옛 제일모직 자리에 지어졌다. 뉴스1
대구가 지역구거나 대구에 연고 등이 있는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6명이 “‘이건희 미술관’ 서울 건립을 철회하고 지방 문화 균형 발전을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16일 성명을 통해 “지난 7월 이건희 미술관 서울 건립 결정은 현 정부가 수도권 중심 사고방식에 사로잡혀 비수도권 2800만 국민의 문화향유권을 철저히 무시한 처사”라며 “지방차별과 불균형한 문화향유권 정책에 분노하며 비수도권 국민을 대표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성명에는 추경호 국민의힘 대구시당 위원장과 대구에 지역구를 둔 강대식·곽상도·김상훈·김승수·김용판·류성걸·양금희·윤재옥·주호영·추경호·홍석준·홍준표 의원 등 12명과 대구에 연고를 둔 비례대표 서정숙·조명희·한무경·허은아 의원 등 4명이 서명했다.

이들은 “문체부가 작성한 회의록을 보면, 애초 수도권 인사들로 전문가 위원회를 꾸렸고 공무원 중심으로 ‘지역 공모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정황이 밝혀졌다”며 “건립을 검토할 때는 전국 지자체에 온갖 기대를 갖게 하고는 사전에 가이드라인을 세워 철저하게 지방을 배제하고 들러리를 세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문재인 정부가 지방분권은 관심도 없고 문화 불균형 역시 해소할 의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한 셈”이라고 꼬집었다.

또 “전국 국립 공연시설 14곳 중 9곳이 서울에 있고, 최근 3년 간 국립예술단 문화공연 80% 이상이 서울에 집중됐을 정도로 문화향유권 빈익빈 부익부가 심화되고 있다”며 “헌법이 보장한 문화 향유 기회 균등의 원칙에 위배되는 범법행위와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더이상 이건희 미술관을 공정하게 추진할 자신이 없으면 서울 건립 결정을 철회하고 다음 정부로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